인프런 팀, UX/UI 디자이너를 만났어요 cover

인프런 팀, UX/UI 디자이너를 만났어요

자기소개와 함께 지금 하고 계신 일에 대해 설명해주세요.

안녕하세요, 인프런 서비스 화면을 디자인하고 있는 스댕입니다. 화면 위주의 UX설계와 UI디자인을 담당하고 있어요.

스댕이 참여하신 프로젝트가 궁금해요.

다양한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는데요. 그 중에 가장 핫한 블랙팬서 프로젝트에 대해 이야기를 풀어볼게요. 블랙팬서는 모바일 앱으로 강의 학습을 제공하는 프로젝트에요. 아마 몇몇 분들은 아시겠지만, 안드로이드에서는 인프런 앱을 다운받아 이용하실 수 있었어요. 하지만 이용 환경이 좋지 않았죠. ^^; 이번에는 기능, 화면 개편과 함께 iOS에서도 앱을 이용하실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습니다.

참고로 이번 앱은 인프런 서비스 앱이라기보다, 인프런 강의 플레이어라고 생각해주시면 이해하기 더 쉬울 것 같아요. 이번 버전에서는 강의 학습만 가능합니다. (앞으로 계속 발전될 테지만요.)

진행했던 프로젝트 중, 가장 기억에 남는 프로젝트가 있나요?

모든 프로젝트가 기억에 남는데, 가장 기억에 남는 건 노트 기능이에요! 노트 기능은 학습 중에 학습 내용을 기록할 수 있는 기능이에요. 온라인에서 나의 공부 노트를 기록할 수 있는 거죠. 많은 분들이 좋아해주시기도 하고 저도 너무 잘 쓰고 있어서 가장 기억에 남아요. 

일에서 성취감을 느끼는 순간을 이야기해주세요.

앞에서 살짝 언급하긴 했는데, 아무래도 유저의 긍정적인 반응을 체감할 때 가장 뿌듯해요.

때때로 CS나 SNS처럼 다양한 매체로 사용자의 메시지들을 직접 확인하는데요. 따뜻한 말과 애정어린 메세지를 남겨주시면, 정말 감사하고 동기 부여가 되는 것 같아요. 확실히 프로젝트 작업할 때 유저의 작은 반응들까지도 신경쓰려고 노력하게 돼요.

  

  

인프런에 오게 된 이유가 궁금해요.

개인적으로 인프런은 다른 서비스보다 사용자와 서비스 사이의 친밀도가 깊다고 생각했어요. 유저를 많이 신경쓰고 있다, 많이 소통하려고 하는 걸 느꼈어요.

보통 다른 서비스에 피드백을 요청하면 업데이트가 느리게 반영된다고 느꼈는데, 인프런은 서비스 피드백에 충분히 공감하고, 유저의 의견을 반영하는 과정에서 주고받는 핑퐁이 좋았어요. 유저의 니즈를 적극적으로, 빠르게 반영하는 서비스가 흔하진 않다고 생각하거든요. 

차이점은 속도라고 생각해요. 다른 서비스도 유저의 목소리를 듣고 고민은 하겠지만 속도가 달라요. 사용자가 기능 개선 요청을 했어요. 하지만 응답이 늦게 온다거나 반응이 없다면 사용자 입장에선 답답하잖아요. 빠른 응답과 개선이 이루어진다면 해당 서비스와 내적 친밀감이 생긴다고 생각해요. 

그런 부분이 인프런에서 가장 인상깊었고, 내가 여기서 일하면 유저와 좀 더 친밀하게 소통하며 서비스를 만들어 갈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그런 서비스가 드물다고 생각하거든요. 

  

   

디자이너로서 인프런에서 일할 때 좋은 점은 무엇인가요?

그동안은 정신없이 달려왔어요. 팀의 규모가 작았을 땐 서비스에 필요한 디자인이면 가리지 않고 하기도 했구요. 지금은 하는 일이 좀 더 선명해졌는데요. 이전에 서비스에 필요한 업무들을 함께 하면서 다양한 관점이 생겼어요. 예를들면 콘텐츠, 운영, 마케팅 등 서비스에 필요한 다양한 요소를 고려해서 작업하게 돼요. 

그리고 연차가 높지 않은 디자이너가 기획부터 참여할 수 있는 일은 드물다고 들었는데요. 인프런에서는 가능해요. 많은 걸 경험할 수 있고 그만큼 큰 폭의 성장도 따라온다고 생각해요. 정말 많은 측면에서 성장했다고 느껴요.

아무래도 UX 설계부터 UI 디자인까지 하다 보니 자연스럽게 기획에 참여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지는 것 같아요. 물론 아직 부족하겠지만 이 과정을 통해서 디자이너로서의 직감뿐만 아니라 체계적인 UX/UI에 대한 역량도 넓어지고 있는 것을 느껴요.

화면 기획부터 디자인, 그리고 서비스 배포 이후의 피드백을 실시간으로 확인하고 더 발전시킬 수 있는 환경이 주어지는 것 자체가 다방면으로 큰 도움이 된다고 생각해요. 제가 상세 기획을 하는 건 아니지만 연차를 생각했을 때 기획에 참여할 수 있는 기회를 가질 수 있다는게 좋다고 생각해요. 그게 가장 큰 거 같아요.

  

  

가장 좋아하는 인프런팀 문화 혹은 복지는?

월요일 12시 출근, 10시 반 출근, 점심시간 1시간 반, 1달에 1번 재택근무요. 물론 재택근무제도는 현재 상황상 전사출근일 이틀을 제외하고 선택적으로 출근하고 있기는 한데, 이유는 정말 단순해요. 더 잘 수 있어서요.

최근에는 리프데이와 랜덤런치가 꾸준히 이어지는데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복지예요. 밖으로 나가는 것도, 팀원들과 대화하는 것도 좋아요. 점차 인프런 팀원이 늘다 보니 업무상 가까운 파트 외의 팀원과는 이야기하는 시간이 많이 없어서 아쉬웠거든요.

리프데이와 랜덤런치는 정말 랜덤이기 때문에 평소 마주하기 어려웠던 팀원들과 이야기할 수 있는 기회가 생겨서 좋아요. 업무적인 상황이 아니다보니 친밀감도 더 빨리 두터워지는 것 같구요!

요즘 디자인 파트의 핫이슈는 무엇인가요?

동료를 찾아요. (어서오세요 ㅎ.ㅎ) 인프런을 더 좋은 디자인으로 빛나게 해주고 담백함에 집중할 수 있는, 디자인뿐만 아니라 전방위적으로 역량을 넓히고 싶은 팀원이 새로 오시면 같이 합을 맞춰가고 싶어요. 올해 목표이기도 하구요.

그리고 이건 당장의 큰 이슈는 아닌데, 아직 파트 내부의 규율이나 규칙을 만들어가고 싶어요. 물론 유연하게 작업하는 방식이 지금 규모에서는 강점일 수도 있지만 장기적으로 봤을 때 서비스 자체가 점차 확장되고, 팀원이 늘어난다면 앞으로 그에 맞는 모습으로 변화하는게 중요해질 것 같아요.

새로운 팀원과 목표에 대한 고민도 함께하고, 팀 내부에서 더 효율적인 업무를 진행하기 위한 프로세스를 만들고 싶어요 ㅎㅎ

 

 

함께 일하고 싶은 팀원은 어떤 분일까요?

제가 만나고 싶은 팀원은 이성과 감성이 적절하게 공존하시는 분이에요. 

모든 방면에서 혼자서도 잘하시는 분도 물론 좋지만, 자신의 장점과 단점을 명확히 알고 함께 공유하는 분이면 좋을 것 같아요. 장점은 더 뿜어내 주시고, 부족한 면은 서로 보완하면서 적극적으로 메꾸어 갈 수 있는 분이 오셨으면 좋겠어요. 

어딘가에 계실 예비 동료에게 건네고 싶은 말이 있다면 부탁드립니다!

개인적으로 디자이너는 크리에이티브한 생각을 발산하고 그것을 직접 작업에 적용해 보는 사람들이라고 생각해요. 새로운 팀원이 오시면 함께 더 많은 고민과 시도를 겪고, 디자이너들만이 할 수 있는 영향력을 발휘하고 싶어요. 아직 조금은 먼 미래라고 생각하지만 이 고민과 시도, 도전들이 함께 더해지면 인프런만의 디자인 언어가 생길 거라 확신하고요.

이미 정해진 디자인 언어를 발전시키는 것도 좋지만, 새로운 디자인 언어를 만들고 싶은 분들을 만나고 싶어요. :-) 

    

(스댕의 옆자리가 주인을 기다리고 있어요! 🤗)

   

배움과 성장의 토대를 만드는 사람들, 
인프런의 UX/UI 디자이너가 되어주세요

   

  지금 채용중  

참참이

디자이너님 높낮이 조절되는 받침대 하나 사드려야겠어요 ㅠㅠ

지식공유자 되기
많은 사람들에게 배움의 기회를 주고,
경제적 보상을 받아보세요.
지식공유참여
기업 교육을 위한 인프런
“인프런 비즈니스” 를 통해 모든 팀원이 인프런의 강의를
자유롭게 학습하는 환경을 제공하세요.
인프런 비즈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