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트업 투자 재무적 Log 2 (Angel ~ Seed) cover

스타트업 투자 재무적 Log 2 (Angel ~ Seed)

5. 신용보증기금 대출 (2017년 8월)

법인화 하고 앤젤투자를 통해 7천만원이 생기고 문화창조허브에서 사무실 지원프로그램에 합격해 첫 사무실도 얻게됐다. 근데 자금적으로 7천만원은 모멘텀을 만들기엔 아쉬운 금액이다. 그 정도 자금은 서비스를 만들고 워킹시키는 정도고, 그당시 인프런은 서비스 워킹이 되던 시기라 가속도와 지속성을 줄 광고비용과 6명 이상의 팀이 필요했고 당연히 자금도 더 필요했다.

그러던 와중에 옆사무실 이준승 대표님께서 신용보증기금(이하 신보)에서 꽤 큰 자금을 대출받은 이야기를 해주셨다. 아마 10억이었던거 같은데 잘 생각이 안나네. 그얘기 전해듣고 이거다! 라고 하면서 신보로 달려갔다. 문화창조허브 센터장님 추천서가 있으면 더 잘 받을 수 있다고 해서 추천서를 부탁해서 받기도 했다.

근데 결과적으로 우린 10억이 아닌 1.5억 밖에 못받았다.ㅋㅋㅋ 심사 단계에서 대표와 팀원들 이력, 학력 등을 보는데 그런 점수가 거의 바닥 뚫고 지하실이라 추천서와 매출이 있더라도 그 이상의 자금을 받을 순 없었다. 그래도 그거라도 받는게 좋겠다 싶어서 일단 신보 대출을 진행하고 마음의 평화를 조금 얻었다.

신용보증기금, 기술보증기금 등에서 대출을 받을 수 있다면, 무조건 받아두는게 좋은거 같다. 게다가 마이너스통장으로 대출금을 받으면 쓰기 전까지 이자도 안나가니까. 실제로 우리는 대출금을 사용한적은 없었다. 그래도 마음의 평화를 얻을 수 있어, 자금적으로 선택지가 넓어지게 된다.

6. 추가 앤젤투자 (2017년 8월~)

앤젤투자가 이후 두번 더 있었다.

카이스트 창투의 정재호 이사님이 찾아오셨는데, 오셔서 투자 이야기보다 나에게 스타트업 발전 과정과 팀 성장에 대한 강의를 해주셨다.ㅋㅋㅋ 비닐같은 흰 판에 사인팬으로 그림 그려가면서 이런 저런 설명을 해주시던게 생생히 기억난다. 그때 들을 설명들이 팀빌딩과 이후 투자 그림을 그리는데 도움이 많이 됐다. 
결국 카이스트 창투와 투자 연은 없었고, 정재호 이사님 부부께서 2017년 12월에 앤젤투자로 주주로 들어오시게 됐다.

최성철 교수님도 앤젤투자자가 되주셨다. 첨 인연은 최성철 교수님이 인프런을 먼저 알고 연락을 주셨는데, 같이 와디즈에서 크라우드펀딩으로 강의를 만들기로 했다. 나이도 동갑이고 하고 사람도 무척 좋다. 역시 앤젤투자 하고 싶다고 하셔서 마지막 앤젤투자자이자 친구가 됐다.

결과적으로 인프랩은 약 8000천만원을 앤젤투자 자금으로 모았다.
8천만원이 개인에게는 무척 큰 금액이지만, 사업할때는 진짜 순식간에 사라지는 정도의 금액이다. 그래서 어쩄든 VC에게 Seed 투자를 받아야 겠다고 생각했다.

6. 귀인2 (2017.9)

시드 투자를 받는다고 하면 엄청 유명한데서 받고 싶었다. 왜냐면 정말 어쩌다가 VC 만날일 들이 있었는데 그때마다 이사람들이 아무도 우리 회사와 서비스를 몰랐다. ㅋㅋㅋㅋ 우리랑 비슷하면서 실적이 잘 안나오는 다른 회사들은 알면서 인프런에 대해서 소개하면, “뭐? 인포론?? 오 이런것도 있었군요. 근데 이게 되요??” 이런 식이었다. 화딱지 났다. 그래서 엄청 유명한 VC 에게 투자받으면 이쪽 업계에서 소문나서 알겠지 하는 마음에 무조건 유명한데서만 받기로 마음먹었다.

그래서 초기 투자사중 최고로 유명한 몇개 정도 회사에 콜드메일을 보냈다. 나중에 안 사실이지만 콜드메일은 잘 답장 안한단다.ㅋㅋㅋ 어떻게든 인맥 만들어서 누구에게 소개해 달라고 해서 만나야된다. 
당연히 다 응답없었고 감사하게도 본엔젤스 전태연 파트너님(귀인2)이 답장을 주셨다.

전태연 파트너님은 지금 인프랩의 사외이사 시고, 시리즈A 투자도 도와주시고 참여해 주셨다. 많은 수의 투자자를 만나보지 않았지만, 정말 진정성 있으시고 좋은 투자자라고 생각한다. 게다가 창업 경험도 있으시고, 나랑은 많이 다른 성향이신데 그래서 해주시는 조언이 내가 가진 선택지를 객관적으로 보는데 도움이 많이 된다.

7. Seed 투자 유치 (2017.09 ~ 2018. 07)

콜드메일 보낸곳들중 본엔젤스에서만 답장이 왔고, 전태연 파트너님과 인연이 시작됐다.

1차 처음 미팅 – 2017.09
첫 미팅은 콜드메일 보낸 직후 2017년 9월에 했는데, 강남역 좀 올라가서 알베르? 좀 이쁘고 큰 카페에서 만났다. 그때는 내가 투자자 만나는 개념이 너무 없었다. IR 자료는 커녕 매출 그래프 그려진 종이 2장 들고갔다. 그래도 풀컬러로 인쇄했다. 지금 와서 생각해보면 전파트너님 입장에선 좀 황당했을거 같다. 실제로 부실한 자료에 첫 미팅이 금방 끝났다. 그때 정확히 기억이 안나는데 투자 받기위해선 투자자에게 어떤 자료를 보여줘야 되는지 친절하게 설명을 해주셨던거 같다.
우짜든 만난지 15분정도만에 미팅이 파했다.

2차 투자 협상 및 불발 – 2017.12 
몇개월 지나면서 나도 다른 몇명의 투자회사와 만나보면서 어느정도 투자자 만나는 예의와 기본 센스를 갖추게 됐다.
IR 자료도 그럴듯하게 만들고(지금보면 끔찍하지만) 전태연 파트너께 미팅 요청을 했다. 이때는 팀이 4명이 된 상황이고 인프런 서비스도 꾸준하게 성장하고 있어서 전태연 파트너님도 긍정적 이었다. 이야기가 잘 진행되긴 했는데, 본엔젤스에서 제시한 투자액수가 내가 제안한 것보다 적었다. 그래서 아쉽지만 더이상 진행하지 않기로 했다.

사실 초기에 벨류나 투자액수가 그리 중요하진 않다. 그때도 그렇게 생각하고 있었고..
근데 가치를 존중받지 못한다는 느낌이 들었다. 어려운 문젠데 기분 문제가 아니고, 창업자에게는 투자 파트너를 가늠하는 기준이 되기 때문에 아쉽지만 드랍하는게 맞다고 생각했었다. 그래도 본엔젤스한테 무지 받고 싶었어서 너무너무 아쉬웠다. 😭

휴식기
본엔젤스랑 협상 결렬되고 2018년 상반기에 블루포인트, 매쉬업, 스프링캠프 등을 만났었는데 다 만나기만 하고 안됐다. 그래서 “걍 투자 없이 가자!” 하고 꾸역꾸역 서비스 개선하고 발전시켰다.

3차 – 다시 우연히 만남 – 2018.05
회사 자금 기조를 “투자 누가 와서 해주면 받고 안해주면 우리끼리 걍 가자. 😂” 로 정하고 서비스 개발이랑 사업적인 제휴 등의 일에만 신경썼다. 근데 일이 될라니까 신기하게 다시 연결이 되더라.

우리 앤젤투자자중 정재호 이사님이 카이스트창투 에서 퇴사를 하셨는데 퇴사하시면서 ‘퇴사파티’ 를 열었다.ㅋㅋㅋㅋㅋ 사람들 모이고 소개하고 인사하고 이런거 힘들어해서 진짜 잘 안가는데, 정재호 이사님 ‘퇴사파티’ 니까 재밌기도 하고 신기해서 참석했다.
일기로도 썼었네. (https://www.hyungjoo.me/퇴직-축하-파티/)

근데 이 ‘퇴사파티’ 에서 전태연 파트너님을 다시 만났다. 난 우형의 김봉진 대표님처럼 알토스한테 차이고 매달 자료 업데이트 해서 결국엔 투자 받아내고 그런 아름다운 일화의 스타일은 아니어서, 저번 투자 드랍 이후에 본엔젤스와 소통이 없었다. 근데 우연히 여기서 다시 만나게 된거다. 정재호 이사님 퇴사 덕분에!! 뒤돌아 생각해 보면 진짜 넘 신기하고 감사하네.ㅋㅋㅋ

이때 다시 만나 안부 묻고 자연스럽게 다시 투자 이야기로 이어졌다. Seed 라운드로 투자 금액과 벨류를 협상하고 정식으로 IR 을 하기로 했다. 이번엔 잘 협상이 됐다.

사실 이때는 인프런이 VC 들에게도 막 알려지기 시작할때라 갑자기 오퍼들이 들어왔다. 그래서 본엔젤스보다 훨씬 좋은 조건을 제시한 곳들도 있었는데, 난 그냥 본엔젤스에만 단독으로 5억을 받기로 마음먹었다. 이번 라운드가 중요한게 아니라 앞으로가 중요한거라, 본엔젤스에게 단독으로 5억 투자 유치 라는 타이틀이 이후 시리즈A 투자 받을때 좋을거 같았다.

💰 Seed 투자 5억 유치 – 2018.08
극초기 투자의 일반적인 절차는 정해진 날짜에 회사가 투자사에 가서 IR(투자설명회)를 하고, 결과를 받고, OK 됐다면 실사를 진행해 진짜 투자 적합성을 한번 더 검증한다.

IR 하러간 날이 완전 한 여름 이었다. 
본엔젤스 대표님 두분이랑 파트너들과 심사역들이 좌르르 앉아있었다. 늘 하던것처럼 버벅대면서 IR 발표를 30분정도 진행했고, 20분정도 질의응답이 있고 끝났다. 발표자가 나가면 파트너들과 심사역들이 토론으로 투자 여부를 결정한다.

판교 사무실 도착하고 더위 식할때쯤 전태연파트너님에게서 전화가 왔다. 투자 진행하자고.
사실 안될수도 있다고 생각했다. 팀창업 에만 투자해온 본엔젤스에게 1인 창업 기업인 인프랩은 특이 케이스였고, IR 발표하는거 보면 이후 투자 가능 여부에 대해서도 걱정이 있을테니까. 실제로 그런 걱정이 있었는데 전파트너님이 설득 하셨다고 들었다. 역시 귀인2

이후로 실사 절차가 있었는데, 그동안 은행 자금출처 내역이랑, 계약서들, 세금납부여부, 대표 신뢰성 등등.. 을 검토한다.

결과적으로 인프랩은 2018년 8월에 본엔젤스로부터 5억원을 투자 유치했다.
이 즈음에 팀원들도 한명한명 늘어나 6명이 됐고, 서비스 리뉴얼을 준비하기 시작했다.

 

*참고로 이글을 보는 초기팀이 있다면, 본엔젤스 초 강추합니다.
대표님 두분, 파트너님들이 훌륭한 분들이 많고, 그동안의 평판도 정말 좋아요. 경험해본 사람 입장에서 초강추 할 수 있는 좋은 VC 인거 같습니다.
글고 뭣보다 본엔젤스에서 투자받으면 다른 VC들이 그 회사에 대해 알게됩니다!

  • 데이터리안
    데이터리안

    솔직하게 글 써주셔서 정말 재밌고 영감이 됩니다